2019-05-01 16:20  |  엔터테인먼트

드림캐쳐, 日 단독 콘서트…'아시아 투어' 열기 잇는다

center
드림캐쳐 도쿄 콘서트 포스터. 사진=드림캐쳐컴퍼니
[콘텐츠경제 김도희 기자] '일곱 악몽' 드림캐쳐의 아시아 투어가 일본 콘서트로 열기를 이어간다.

드림캐쳐는 1일 이른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일본 도쿄로 출국했다. 이들은 2일과 4일 각각 도쿄과 고베에서 단독 콘서트 'Invitation from Nightmare City in JAPAN'을 개최하고 현지 팬들과 가까이에서 호흡할 예정이다.

드림캐쳐와 일본의 인연은 남다르다. 정식 데뷔 전부터 일본에서 각종 프로모션을 개최한 것은 물론 월드투어의 기점으로서 현지 팬들과 교감해 왔다. 특히 데뷔 당시 특전 앨범이 품절 사태가 빚어졌으며, 'PIRI'의 경우 오리콘 8위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사랑을 확인한 바 있다.

드림캐쳐는 앞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시작으로 싱가포르와 필리핀 마닐라에서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으며, 양 일 간의 서울 콘서트로 아시아 투어의 클라이맥스를 장식한 바 있다.

드림캐쳐의 아시아 투어 'Invitation from Nightmare City'는 데뷔부터 '악몽'을 테마로 자신들의 서사를 만들어 온 '일곱 악몽'의 스토리를 한 눈에 만나볼 수 있는 자리다. 멤버들은 공연 전반 특유의 매력을 녹여 현장에서 눈과 귀로 즐기는 콘서트를 만들어 왔다.

소속사 드림캐쳐컴퍼니는 "일본의 '인썸니아(InSomnia)'와 축제를 함께하게 돼 기쁘다. 그동안 많은 준비를 해 온 만큼,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 추억을 만드는 소중한 기회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김도희 기자 kdh@conbiz.kr

<저작권자 © 콘텐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