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2 18:35  |  엔터테인먼트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개봉 시기 임의 조정 논란 속에서도 예매율 '1위'

[콘텐츠경제 김창일 기자] 영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이 임의로 개봉 시기를 변경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영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은 지난 2일 0시에 개봉했다. 정식 개봉이 2일이었지만 일부 극장에서 0시 개봉을 단행해 사실상 개봉 시기를 변경한 것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center
영화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이 변칙적으로 개봉 시기를 조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네이버 영화
영화는 관례적으로 극장에서 수요일이나 목요일에 개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은 극장 관례를 깨고 하루 이상 앞당겨 개봉해 다른 영화에 영향을 줄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 업계의 판단이다.

변칙 개봉 논란 속에서도 개봉 첫날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에 대한 관심은 뜨거웠다. 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은 1일 하루 5만1천692명을 불러 모으며 기생충을 제치고 일일 박스오피스 4위에 올랐다.

2일 오후 4시 기준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의 애매율은 77%로 1위를 차지했다.

김창일 기자 kci@conbiz.kr

<저작권자 © 콘텐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