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11:45  |  웹툰·웹콘텐츠

국내 우수 스토리, 중국 콘텐츠 기업과의 만남

[콘텐츠경제 박주하 기자] 국내 우수 스토리를 중국 콘텐츠 기업들에 소개하는 행사가 마련됐다.

지난 3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콘진원 북경 비즈니스센터에서 ‘2019 K-Story in China’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2019 K-Story in China’는 국내 우수 스토리를 중국 현지 바이어에 소개하는 피칭행사다. 이번 행사는 판권수출, 공동제작 등 심층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수 있는 1대 1 비즈니스 미팅으로 구성됐다.

피칭행사에서 소개된 K-스토리 10편은 약 4대 1의 경쟁률을 뚫은 작품들이다.

center
국내 콘텐츠기업 '문와쳐'가 '2019 K-Story in China' 행사에서 피칭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콘진원
중국, 대만, 인도네시아 등에서 연재중인 웹툰 ‘화장 지워주는 남자’, 창작 뮤지컬 최초 대만에 진출한 ‘팬레터’, 웹소설 완결작 중 인기 순위 1위를 달성했던 웹소설 ‘모두 너였다’ 등이 행사에 참여했다.

이번 행사에는 알리바바픽쳐스, 화처미디어, 광선미디어, 쿤츠픽쳐스 등 총 73개사의 중국의 대표적인 문화콘텐츠 기업들이 참석하며 K-스토리에 대한 관심을 보여줬다. 일대 일 비즈니스 미팅에서는 판권 수출과 투자 등 실질적인 사업화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한 ‘K-Story in China’는 영화, 드라마, 출판 등 다양한 콘텐츠로 발전할 수 있는 국내 우수 원천 스토리를 중국 콘텐츠 제작사, 투자사 및 배급사 등에 선보이는 행사다.

지난 2014년 첫 행사에서 영화 ‘블라인드’의 한·중 합작 리메이크 제작을, 2016년에는 중국 동영상 플랫폼 아이치이의 드라마 ‘태양의 후예’ 방영계약 등 다수의 성과를 올린 바 있다.

정경미 콘진원 대중문화본부장은 “2019 K-Story in China 행사를 통해 한동안 주춤했던 중국 시장의 새로운 돌파구를 찾아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국내의 우수한 스토리가 글로벌 시장을 강타하는 K-스토리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해외시장 진출기반 마련을 위한 다양한 지원 방안을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박주하 기자 pjh@conbiz.kr

<저작권자 © 콘텐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