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2 10:30  |  유통

롯데주류 "日 아사히와의 지분관계설 사실무근...판매법인에 불과"

center
12일 롯데주류는 항간에 나돌고 있는 일본 아사히의 롯데주류 지분 보유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사진=롯데주류 홈페이지
[콘텐츠경제 임재민 기자] 롯데주류가 항간에 나돌고 있는 일본 아사히가 롯데주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는 소문이 사실이 아니라고 12일 밝혔다.

롯데쥬류는 홈페이지 등을 통해 "롯데주류는 롯데칠성음료의 주류 사업부로 '처음처럼', '클라우드' 등을 국내에서 생산하는 대한민국 기업"이라며 "롯데아사히주류는 아사히그룹홀딩스와 롯데칠성음료가 합작한 판매 법인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산 맥주를 한국 내 수입·판매하고 있는 국내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아사히 슈퍼드라이', '아사히 드라이블랙' 등을 수입해 한국에서 유통·판매하는 판매법인"이라고 강조했다.

롯데주류는 소주 '처음처럼'의 브랜드 히스토리를 담은 유인물·현수막을 제작해 주요 상권에 배치 및 배포하는 등 적극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

유인물 등에는 "2006년 출시된 '처음처럼'은 1926년 '강릉합동주조'에서 생산하던 '경월'소주로 시작해 약 90년의 정통성을 잇는 대한민국 소주 브랜드"라는 설명 등이 담길 예정이다.

롯데주류는 "지분구조가 롯데지주(26.54%), 국민연금(8.98%), 롯데알미늄(8.87%), 롯데장학재단(6.28%), 해외투자자 및 일반투자자로 이루어진 명백한 '한국기업'"이라며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경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임재민 기자 ijm@conbiz.kr

<저작권자 © 콘텐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