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11:01  |  기업

대유위니아그룹, 4개 계열사 상반기 실적 발표... 전년동기 대비 모두 개선

위니아대우 인수 시너지, 사명 변경 효과 등 잇단 혁신경영 성과 창출

center
사진=대유위니아그룹
[콘텐츠경제 장현탁 기자] 대유위니아그룹이 상장사인 4개 계열사의 상반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 기준 3대 상장사인 대유에이텍, 대유플러스, 위니아딤채(구 대유위니아)의 매출액과 영업이익 등이 전년동기 대비 모두 개선됐다.

대유위니아그룹의 모체인 대유에이텍은 연결실적으로 상반기 5,345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전년동기 대비 약 700억 원, 15% 증가한 실적이다. 영업이익은 무려 65.8% 증가했고, 당기순이익 또한 65.6% 향상됐다. 대유에이텍은 1999년 자동차 시트 전문 생산기업으로 시작했으며, 국내 주요 완성차에 납품하는 등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고 있다.

정보통신 전문기업으로 출발해 에너지 신사업과 가전 생산까지 확장한 대유플러스는 동기간 연결기준 매출액이 2,904억 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610억 원 가량 높아진 실적을 거뒀다. 영업이익 또한 186억 원을 달성해 전년동기보다 5.7% 높아졌다.

김치냉장고 '딤채'로 유명한 위니아딤채는 상반기에 2,652억 원의 연결기준 매출을 올렸다. 전년동기 대비 39.5% 증가한 실적이며, 영업이익 또한 44% 증가했다.

특히 2분기의 실적이 크게 향상됐다. 2분기 들어 매출은 1분기보다 약 2배 증가한 1,740억 원을 달성했고, 영업이익은 1분기 197억 원에서 적자에서 22억 원 흑자로 전환했다. 위니아딤채 관계자는 "주력상품인 김치냉장고 딤채와 일반냉장고, 공기청정기가 상반기에 고르게 매출이 늘어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고 전했다.

한편, 자동차 조향장치를 생산하는 대유에이피는 연결기준 전년에 비해 약 38억 원 가량 줄어든 914억 원 수준의 매출을 달성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43억 원으로 여전히 매출 대비 높은 수준을 기록 중이다.

대유위니아 관계자는 "나라 안팎으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유의미한 성장을 했다"며, "지난해 위니아대우 인수 후 시너지 효과가 위니아딤채의 실적으로 나타나는 등 경영혁신의 성과가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비상장사인 가전 계열사 위니아대우는 올해 영업이익 흑자 전환을 달성하기 위한 원년으로 삼고 있으며, 실제로 2분기 실적도 전년 및 1분기 대비 대폭 향상됐다고 전했다.

장현탁 기자 jht@conbiz.kr

<저작권자 © 콘텐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