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7 16:32  |  시사

특조위, 최태원 회장 등 80여명 가습기살균제 청문회 증인 채택

조명래 환경부 장관 등 전·현직 장관도 증인 채택...피해자·가족·민간전문가 등 18명 참고인 선정

center
지난 16일 특조위는 전원회의를 통해 최태원 SK회장 등 80여명을 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했다. 사진=뉴시스
[콘텐츠경제 윤은호 기자]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가 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 청문회 증인으로 최태원 SK 회장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 등 기업인 및 전·현직 장관들 다수를 채택했다.

지난 16일 특조위는 전원위원회를 열고 최태원 SK 회장, 장영신 애경그룹 회장, 락스만 나라시만 옥시래킷밴키저 영국본사 최고경영자(CEO) 내정자, 차석용 LG생활건강 대표,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윤성규 전 환경부 장관, 임채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유선주 전 공정거래위원회 심판관리관 등을 증인 80명을 의결했다.

이밖에 특조위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가족, 민간전문가 등 18명도 참고인으로 선정했다.

특조위는 이번 청문회를 통해 가습기살균제 최초 개발 경위와 원료·제품의 제조·판매 과정상 문제점, 가습기살균제 제조기업의 사건 축소·은폐 및 제품 검증, 가습기살균제 원료 및 제품 안전성을 제대로 점검하지 못한 정부의 과실, 가습기살균제 참사 발생 후 정부 후속 조치의 문제점 등을 집중적으로 밝힐 예정이다.

이날 채택된 주요 증인들이 실제 청문회에 참석할지 여부는 미지수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규정에 따르면 특조위는 업무 수행을 위해 증인을 소환해 청문회를 여는 것이 가능하다.

채택된 증인이 정당한 이유 없이 청문회에 불참하면 특별법에 따라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게 된다.

이번 청문회는 이달 27·28일 이틀간 서울시청 8층 다목적 홀에서 개최한다.

윤은호 기자 yyh@conbiz.kr

<저작권자 © 콘텐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