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21:45  |  시사

약물중독 환자, 1년새 15.6% 증가...10대와 20대, 80세 이상 약물 오남용 심각

[콘텐츠경제 윤은호 기자] 국내 약물중독 환자가 상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1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의약품 중독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7만7061명으로 집계됐다.

2014년 1만6755명에서 2015년 1만4742명, 2016년 1만4841명, 2017년 1만4252명까지 감소했던 의약품 중독 환자는 지난해 1만6471명으로 1년 만에 15.6%(2219명) 증가했다.

상병코드별로는 '이뇨제 및 기타 상세불명의 약물, 약제 및 생물학적 물질에 의한 중독'이 3만935명으로 가장 많았고 '항뇌전증제, 진정제-수면제 및 항파킨슨제에 의한 중독'이 2만5217명, '달리 분류되지 않은 정신작용제에 의한 중독' 4968명, '비아편유사진통제, 해열제 및 항류마티스제에 의한 중독'이 4480명으로 뒤따랐다.

최도자 의원은 "약물중독은 마약류뿐만 아니라 식욕억제제, 수면제, 해열제와 같이 일상에서 쉽게 접하는 의약품을 오남용할 경우에도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연평균 1만5000명의 약물 중독환자가 발생하는 만큼 의약품 오남용에 대한 보건당국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령별로 보면 최근 5년간 40대(40~49세)가 1만3330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50~59세) 1만1574명, 30대(30~39세) 1만429명, 20대(20~29세) 9088명 순이었다.

다만 증가 추세는 80세 이상이 2014년 1032명에서 지난해 1234명으로 19.57% 늘어 가장 컸으며, 10대(10~19세) 15.72%(1132→1310명), 20대 14.18%(1897→2166명) 등도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5년간 경기도 1만8492명, 서울 1만3355명, 인천 5469명 등 수도권에 절반에 가까운 48.4%(3만7316명)의 환자가 집중됐다. 부산(5708명)과 충남(4760명), 대구(4562명), 경북(4283명) 등도 의약품 중독으로 4000명 이상이 치료를 받았다.

2014년과 비교해 지난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7개 지역에서 약물 중독자가 증가했다. 가장 높은 곳은 대전으로 79.8%(441→793명)나 늘었다. 이어 광주 39.1%(330→459명), 인천 18.6%(1078→1279명), 충남 15.5%(964→1113명), 서울 13.7%(2775→3154명), 부산 3.4%(1232→1274명), 대구 2.2%(939→960명) 순이었다.

반대로 감소폭은 세종이 78.9%(19→4명)로 가장 컸고 충북 37.2%(500→314명), 울산 37.0%(365→230명) 등으로 뒤를 이었다.

윤은호 기자 yyh@conbiz.kr

<저작권자 © 콘텐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