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10:46  |  방송·연예

'호텔 델루나' 강홍석, 위기에 빠진 여진구·이지은 돕는 조력자로 변신

center
[콘텐츠경제 이종균 기자] 강홍석이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 '만찬커플'의 든든한 조력자로 변신했다.

이번 주 tvN '호텔 델루나'에서는 여진구를 지키기 위한 이지은의 부탁을 승낙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모든 영혼의 일을 관장하는 '사신'인 만큼 감추고 있던 곤란함을 내비치며 'Win-Win' 거래를 성립시켰다.

사신(강홍석 분)은 늘 머무르는 델루나의 바(Bar) '취생몽'에서 만월(이지은 분)과 은밀한 회동을 가졌다. 월령수의 꽃을 피우는데 큰 영향을 미친 찬성(여진구 분)은 계속해서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고 있는 상태. 자신도 막지 못할 정도로 강력한 악귀가 된 설지원(이다윗 분)으로부터 찬성을 지키기 위해 잔을 내민 만월에 사신은 기꺼이 자신의 잔을 부딪쳐 조력자가 됐다.

한편, 뜻을 함께하고 있는 1번 마고신과 꽃이 활짝 피어있는 월령수 앞에서 만남을 가지기도 했다. 사신은 "이제야 장만월 사장은 저승으로 갈 수 있겠군요"라고 말하며 마치 긴 과업을 마치고 있다는 듯 홀가분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장만월 사장이 구찬성이 꽃을 피운 대가를 덜어 보겠다고, 저에게 일을 받아 갔습니다"라고 보고하며 만월에게 일을 맡긴 진짜 이유를 밝히기도.

이렇듯 강홍석은 초반 강렬한 존재감으로 긴장감을 선사했고, 진심을 드러내 오해가 풀린 이후 델루나와 이지은의 주위를 맴돌며 힘이 되어주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그려내고 있다. 더불어 호텔 직원들과 농담을 주고받는 다던가, 이지은의 호통에 머쓱해 하는 모습까지 세심하게 보여주며 진정한 '델루나'의 일원으로 인정받고 있는 그가 앞으로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한편, 강홍석이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하고 있는 tvN '호텔 델루나'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이종균 기자 ljk@conbiz.kr

<저작권자 © 콘텐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