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16:10  |  정부

문체부, ‘옛 전남도청을 복원할 전담조직’ 신설

[콘텐츠경제 장현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518 민주화운동 최후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 건물의 복원을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전담조직을 신설한다.

문체부는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이하 추진단)’ 신설을 담은 ‘문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이 8월 20일(화)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단장 밑에 복원협력과, 복원시설과 및 전시콘텐츠팀을 두고, 이에 필요한 인력 24명을 구성해 2022년 7월 31일까지 옛 전남도청 복원을 추진한다. 인력구성은 문체부 11명, 국무조정실 1명, 행정안전부 1명, 국방부 1명, 광주광역시 7명, 민간전문가 3명 등으로 이루어진다.

복원협력과는 복원종합계획 수립, 관계기관, 시민단체와의 협력·협의 등 총괄 업무를 수행하고, 복원시설과는 옛 전남도청 등 6개 동복원을 위한 설계 및 공사, 구조물 안전진단, 문화재 심의 등 복원공사를 전담한다. 또 전시콘텐츠팀은 전시관운영계획 수립, 전시콘텐츠 개발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건립 과정에서 옛 전남도청의 원형이 훼손됨에 따라 옛 전남도청 복원에 대한 광주시·전남도민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었다. 이에 정부는 복원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에 신설되는 추진단이 전문성을 갖추고 옛 전남도청 등 6개 건물을 1980년대 당시의 모습으로 신속하게 복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추진단 신설을 통해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옛 전남도청이 후대에 물려주어야 할 민주주의의 산 역사의 현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복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장현탁 기자 jht@conbiz.kr

<저작권자 © 콘텐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