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5 16:45  |  정부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국내도입 문제 관련 민·관 협의체 제2차 회의 개최

[콘텐츠경제 손은주 기자] 정부는 오늘 ’게임이용 장애(Gaming Disorder)‘ 질병코드 국내도입 문제 관련 민·관 협의체 제2차 회의를 개최했다.

민·관 협의체는 질병코드 국내도입 문제의 합리적 해결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지난 7월 23일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제2차 회의는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국내도입 문제를 본격적으로 논의하기에 앞서 협의체 내 상호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첫 번째 세션은 강경석 콘텐츠진흥원 게임본부장이 ’게임산업의 이해‘, 위정현 중앙대 경영학부 교수가 ’게임의 가치와 미래‘를 주제로 발표했다.

두 번째 세션은 서경 연세대 의과대 명예교수가 ’국제질병사인분류(ICD)와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의 의미와 개정절차‘, 이상규 한림대 의과대 교수가 ’WHO의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결정 및 공중보건학적 의미‘를 주제로 발표했다.

참석자들은 이번 회의가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도입 문제를 둘러싼 사실관계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힘으로써 열린 마음으로 논의를 할 준비를 갖추는 계기가 됐다는 데 공감했다.

앞으로 민·관 협의체는 질병코드 국내도입 문제와 관련하여, 찬반을 포함해 각계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기 위한 간담회를 추진하고 본격적인 논의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은주 기자 syj@conbiz.kr

<저작권자 © 콘텐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