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21:45  |  라이프

신용보증 지원 사업 , 영세 관광업자 자금 지원 나선다

[콘텐츠경제 박주하 기자] 콘텐츠산업은 영세 업체들이 많다.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기술력으로 사업에 도전하는 기업들이 많기 때문이다.

문제는 자본력이다. 아무리 좋은 아이템을 보유해도 자본력이 뒷받침 해주지 못하면 콘텐츠 사업을 전개할 수 없다.

관광산업도 마찬가지다. 관광사업자들 중에는 지방에서 소규모로 기업을 운영하는 영세업자들이 많다. 또 동종 기업들이 많다보니 과다 운영도 쉽지 않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는 '신용보증 지원사업'을 개선해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center
문체부는 신용보증지원 사업을 확대해 영세 관광사업자들의 지원에 나선다. 사진=visibility
그동안에 신용보증에는 문제가 있었다. 자금을 대출받기 위해서는 담보력을 확보해야 하는데 영쇄한 기업들이 담보력을 확보할 수 없기 때문이다. 문체부는 신용보증의 접근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했다.

‘신용보증 지원 사업’은 300억원을 확보해 중소 관광업체에 정책자금을 융자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용보증 지원 사업의 대상은 4~8등급의 중저신용 관광업자다. 하지만 3등급 이상의 관광업체에게는 불리한 개선안이다. 3등급 이상의 기업들 중 담보력이 부족한 영쇄업자도 있기 때문이다.

이에 문체부는 신용보증 지원 대상을 1〜3 신용등급의 사업체라도 연 매출 10억 원 미만인 영세사업자로 확대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새로운 ‘신용보증 지원 사업’이 국내 관광산업 전반에 활력을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신용보증 제도 개선에도 불구하고 영세 관광업자들 사이에선 불만이 나오고 있다. 영세 관광업자에 따르면, "1~3 신용등급을 높이더라도 융자를 지원 받는 업체는 정해져 있다"며, 그 이유로는 "예를 들어 10개의 업체가 동시에 지원을 해도 결국엔 담보력이 중요해 융자 지원에서 배제되는 영세업자들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관광 융자는 정부가 무상으로 지원해주는 것이 아니다. 지원 취지가 영세업자들의 숨통을 트여 사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 주는 것이다.

박주하 기자 pjh@conbiz.kr

<저작권자 © 콘텐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