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17:35  |  라이프

한-아세안, 문화자원 활용 관광 교류 확대 방안 논의

10. 23일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한-아세안 문화관광포럼 개최

center
문체부는 오는 23일 '2019 한-아세안 문화관광포럼을 개최한다. 사진=문체부
[콘텐츠경제 이유나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관광공사,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오는 10월 23일 오후 3시,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대강의실에서 ‘2019 한-아세안 문화관광포럼(2019 ASEAN-Republic of Korea Cultural Tourism Forum)’을 개최한다.

최근 방한 관광시장으로서 아세안 국가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이에 ‘2019 한-아세안 문화관광포럼’은 한국과 아세안 국가의 관광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아세안 특별 문화장관회의와 연계하여 개최되는 이번 포럼은, 오는 11월에 예정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사전 부대행사로 진행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아세안 국가와의 문화관광 분야 교류확대 방안에 대한 아세안 국가 정부 관계자 및 전문가의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미얀마 호텔관광부 티다르 아에(Thidar Aye) 관광홍보과장이 '한-아세안의 문화관광교류를 통한 정책적 협력 확대방안'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한다. 이어서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부남(Vu Nam) 관광홍보과장이 '한-아세안 관광분야 협력방안'에 대해 강연한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유지윤 연구위원은 '한-아세안 문화관광교류 확대정책'에 대해 주제발표를 진행한다.

주제발표에 이은 토론에서는 정병웅 한국관광학회장이 좌장을 맡는다. 최병구 문체부 관광정책국장, 제이미 여(Jamie Yeoh) 말레이시아 문화예술관광부 과장, 카잉 미미 흐툰(Khaing Meemee Htun) 한-아세안센터 국장, 김만진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실장, 김혜인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박사, 심두보 성신여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 등이 토론자로 참여하여 한국과 아세안 국가 간의 관광교류 확대 방안에 대해 활발한 논의를 진행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포럼을 통해 아세안 국가 대상 방한관광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한국과 아세안 국가의 풍부한 문화자원을 활용한 관광산업 발전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center
2019 한-아세안 문화관광포럼 세부내용. 자료=문체부


이유나 기자 lyn@conbiz.kr

<저작권자 © 콘텐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