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4 17:05  |  MCN·뉴미디어

유튜브 노란딱지, 새로운 디지털 노마드 초래

구글코리아 대표, 국정감서 "유튜브 노란딱지 광고주의 의사가 반영된 정당한 프로세스"

[콘텐츠경제 박주하 기자] 유튜브 노란딱지가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국내에서 활동하는 수많은 유튜버들이 구글의 정책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center
유튜브 노란딱지 정책이 사회적으로 이슈가 됐다. 사진=유튜브

유튜버에게 노란 딱지는 수익에 직접적으로 연결된다. 노란딱지가 붙은 동영상은 수익 창출이 제한되기 때문이다.

문제는 구글이 명확한 이유없이 유튜버들의 동영상에 노란딱지를 붙이는데 있다. 유튜버들의 입장에서는 동영상의 문제점을 알아야 개선점을 찾을 수 있다. 그러다보니 유튜브에서는 노란딱지가 붙는 이유들에 대해 다양한 동영상이 업로드 돼있다. 하지만 노란딱지 선정 이유는 추측에 불과하다. 현재까지 알려진 노란딱지의 이유는 선정성, 폭력성, 인종비하, 국가 문제 등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일부 유튜버들은 모든 동영상을 내리고 새로운 채널을 개설하고 있다. 94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 이환과 72만명을 보유한 세야는 새로운 채널을 개설해 현재 활동 중이다. 유튜브들이 새로운 디지털 유목민이 된 것이다. 여기서 말하는 디지털 유목민은 긍정이 아닌 부정적 개념이다. 거주할 곳이 없어 새로운 채널로 이동하는 유튜버들을 말한다.

center
국내 유명 유튜브들은 동영상에 노란딱지가 붙어 새로운 채널로 옮겨가고 있다. 사진=이환 유튜브 채널

유튜브 노란딱지 논란에 존 리 구굴코리아 대표가 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했다.

국회의원들이 유튜브에 노란딱지가 붙은 이유에 대해 묻자, 존리 대표는 "광고주의 의사가 반영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야당 의원들은 노란딱지가 붙는 기준이 불명확하다고 주장했다.

존리 대표는 "노란색 아이콘이 붙으면 광고가 제한되며, 유튜버들이 이의제기를 신청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마련해두었다"고 밝혔다.

광고주의 입장에서 자사의 제품이 부적절한 동영상에 홍보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비용 대비 광고 효과가 없기 때문이다. 광고주의 입장도 어느정도 이해할 수 있다. 문제는 무분별하게 노란딱지를 붙이는 유튜브의 알고리즘이다. 유튜브는 명확한 기준없이 노란딱지를 붙여 유튜버들이 제작한 창작물들의 의미를 훼손하는 것이다. 유튜브는 명확한 심의 기준을 확립해야 할 것이다.

박주하 기자 pjh@conbiz.kr

<저작권자 © 콘텐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