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17:35  |  라이프

문체부, "신한류 거점 아랍에미리트 공략한다"

2020 한국-아랍에미리트 상호 문화교류의 해’ 추진

[콘텐츠경제 이유나 기자] 아랍에미리트는 중동지역에서 한국문화원이 처음 문을 연 곳이다. 아랍에미리트는 문화 협력의 중요한 동반자이자 중동지역 내 한류 열풍 확산의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는 지정학적 조건을 갖추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1월 20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아랍에미리트 문화지식개발부와 함께 양국 수교 40주년 계기 ‘2020 한-아랍에미리트 상호 문화교류의 해’ 기념사업의 주요 계획과 ‘문화의 융합’을 발표했다.

center
문체부는 아랍에미리트와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추진해 중동의 신한류 거점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문체부는 기념사업으로 중동 신규 방한시장 개척과 중동 내 한류 확산 거점 마련, 양국 콘텐츠 기업들 간 교류 기회 확대, 양국 문화교류 활성화를 위한 아랍에미리트 내 문화 행사 개최 등을 추진한다.

상반기에는 아부다비에서 수교 기념일을 전후로 중동 내 한류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한국 대중음악(케이팝) 축제’를 개최한다. 또 한국 영화 상영회와 한류 박람회, 한국 대중음악 공연 등을 통해 양국 콘텐츠 기업들 간의 교류 기회를 제공한다.

하반기에는 두바이 박람회에 참가해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국의 문화와 관광을 소개한다. 한류관광과 의료관광, 인센티브 관광 등, 주제별 홍보공간을 설치하고 한류 및 한국전통 공연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40여회 개최할 계획이다.

이밖에 아랍에미리트에서 한국 도예 전시회, ‘두바이 시카아트페어(미술 전람회)’ 한국행사, 한국현대미술 특별전시, 태권도 시범 공연, 아랍에미리트 대학 한국어 시집 아랍어 번역본 출간 및 시낭독 행사, 샤르자 국제도서전 참가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양국은 ‘상호 문화교류의 해’의 상징성을 높이고 홍보 효과를 높이기 위해 양국의 국기 색깔을 활용한 ‘기념상징(로고)’과 기념표어(슬로건)를 제작해 발표했다. ‘기념표어(슬로건)’는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통해 양국의 문화가 한곳에 모여 융합되어 더 발전하기를 바라는 뜻을 담아 ‘문화의 융합(Converging Cultures)’으로 정했다.

박양우 장관은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양국 국민들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더욱 행복해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양국이 문화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분야에서 활발하게 협력해 2020년이 양국 관계를 새롭게 구축하는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유나 기자 lyn@conbiz.kr

<저작권자 © 콘텐츠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신문위원회

PLAY NEWS

인기뉴스